홈  로그인/로그아웃  회원가입/정보수정  사이트맵
갯돌커뮤니티
갯돌커뮤니티
LOCATION :
 HOME > 갯돌커뮤니티 > 언론에서본갯돌

남도 문화 파수꾼 목포 극단 갯돌 -연합뉴스 갯돌소개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9-11-11 10:21:00 조회 53
https://www.yna.co.kr/view/AKR20191107095400054?input=1179m


앙코르! 향토극단 남도 문화 파수꾼 목포 극단 갯돌(끝)
기사입력2019/11/09 10:01 송고


(목포=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개천에 널린 갯돌은 쓰임새가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시냇물을 건너는 징검다리나 기둥을 받치는 주춧돌로 없어서는 안 될 존재다.

전남 대표 극단 중 한 곳으로 꼽히는 극단 갯돌도 지난 39년간 지역의 역사를 시민에게 전달하고 문화예술의 저변을 튼튼히 하는 갯돌의 역할을 묵묵히 해냈다.

목포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극단 갯돌의 뿌리는 1981년 결성된 극회 민예로 거슬러 올라간다.

광주전남 민족극을 대표하던 극회 광대가 해체된 뒤 지역 탈패에서 활동하던 대학생들과 시민이 모여 민예를 창단했다.
탈춤이라는 전통문화를 기반으로 창단한 만큼, 대중과 가장 가까이에서 호흡하고 해학을 담아 사회적 이슈를 풀어낼 수 있는 마당극을 전문으로 공연했다.
창단 공연인 나락놀이도 일제강점기 농민운동인 암태도 소작쟁의 사건을 소재로 다뤘다.
단원들이 직접 섬을 답사하고 지역 주민 증언을 수집해 작품을 공동 창작했다.
민예는 1985년 청년 YMCA 놀이패 갯돌, 1987년 놀이패 갯돌 등을 거쳐 1995년 현재의 극단 갯돌 형태를 갖추게 됐다.

극단 갯돌은 예능국 11명, 기획사무국 4명 등 15명의 상근 단원으로 구성돼 있다.
26살인 막내 단원의 경우 고등학생 시절 갯돌이 학교를 찾아와 풍물마당놀이 공연을 한 것이 인연이 됐다.
다른 단원들도 풍물 동아리나 연극 무대에서 활동해온 사람들이다.
갯돌은 매년 창작 작품 1∼2개와 기존 레파토리를 활용해 공연장 섬 마을회관 앞마당 등 다양한 장소에서 마당극과 뮤지컬 공연 등을 하고 있다.
최근 1∼2년 사이 활발하게 선보인 마당극은 남도천지밥, 뺑파전, 홍어장수 문순득 표류기, 독립운동가 김철이다.


남도천지밥은 전통 농경시대를 배경으로 함께 농사를 짓고 밥을 나눠 먹는 민중들의 이야기를 남도의 민요와 소리, 춤으로 풀어냈다.

일반 단체뿐 아니라 학교 폭력과 따돌림 문제를 고민하는 학교 쪽에서도 공연 요청이 많은 작품이다.

심청전 속 뺑덕어멈 이야기를 해학적으로 풀어내며 효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만드는 뺑파전은 현장 관객들의 호응이 가장 높은 작품이다.

갯돌 단원들은 육지와 다리로 연결되지 않은 신안의 섬들이나 요양원, 소외계층 시설 등을 찾아 뺑파전 야외공연을 하고 있다.

홍어장수 문순득 표류기는 국제 교류 사업으로 확대됐다.

문순득이 표류했던 일본 오키나와, 필리핀, 중국 마카오 등지를 신안군과 함께 찾아가며 상대국과 해양문화 교류를 하고 있다.

이들 국가 관계자들은 지난달 8일 목포에서 열린 섬의 날 기간에 한국을 찾아 신안에서 이틀간 열린 문순득 국제 페스티벌 행사에 참여하기도 했다.


공연뿐 아니라 지역민 교육과 축제 문화행사 기획 활동도 활발히 하고 있다.

갯돌 객원 단원들이 지역 아동센터, 학교를 찾아 연극을 알리고, 목포시 각 동에 풍물패를 만들어 중장년층과도 함께 하고 있다.

이달 1일에는 단원과 주민 등 50여명이 영광에서 열린 전남민속예술축제에 참여해 고하도 탕건바위 놀이, 길놀이, 퍼레이드(행진) 등을 선보였다.

해마다 10여개국이 참가하는 목포 세계마당페스티벌도 주최하며 국제교류에도 힘쓰고 있다.

1985년부터 갯돌에서 청춘을 함께해온 손재오(55) 상임 연출은 "지역 역사와 문화 자원을 소재로 공연을 기획해 지역민들에게 전달하는 게 우리 극단의 정체성"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목포 근현대 역사와 문화를 소재로 한 창작 작품을 전용 극장에서 공연하면서 지역민과 관광객들이 우리 지역을 알아가도록 돕고 싶다"고 말했다.

No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연 및 행사문의 전화번호Performances and events Please click here 관리자 2018-01-22 706
523 12일 영광예술의전당 마당극 파시풍 공연 -광주타임즈  파일있음 관리자 2019-12-05 11
남도 문화 파수꾼 목포 극단 갯돌 -연합뉴스 갯돌소개 관리자 2019-11-11 54
521 영광예술의 전당 남도천지밥 -뉴스워커 관리자 2019-11-02 70
520 신안섬 찾아가는 뱃길따라 갱번 마당놀이 -아시아경제 관리자 2019-11-02 77
519 전남공연장상주단체 문화나들이 고흥신안곡성서 -남도일보 관리자 2019-11-02 77
518 목포문화재 야행 -일요서울 관리자 2019-11-02 64
517 2019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 감동의 물결 속 성황리에 마무리 -뉴스타운 관리자 2019-11-02 54
516 가을여행은 게미진 목포로 오세요. 재미집니다 -한국일보 관리자 2019-11-02 29
515 목포가을페스티벌 막올라 -아시아뉴스통신 관리자 2019-11-02 31
514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 30일 팡파르 -무등일보 관리자 2019-11-02 25
513 문순득 표류기 세계축제 열린다 -세계일보 관리자 2019-11-02 31
512 신안교육청 민주시민 기르는 역사연극 캠프 눈길 -아시아뉴스통신 관리자 2019-11-02 29
511 홍어장수 문순득 표류기로 세계축제 첫발 뗀다 -전남일보 관리자 2019-11-02 28
510 신안 문순득 국제페스티벌 개최 -연합뉴스 관리자 2019-11-02 23
509 뱃길따라 갱번 마당놀이 순회 -시사매거진 관리자 2019-11-02 27
508 아시아권 로빈슨크루소들의 이야기 한 자리 -전남일보 관리자 2019-11-02 23
507 문순득 표류기 공연영상 아시아문화전당 전시 -뉴스웨이 관리자 2019-11-02 23
506 목포개항장 시간여행 -시사매거진 관리자 2019-11-02 30
505 거대인형 옥단이 포항국제불빛축제 초청 -경북신문 관리자 2019-11-02 2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단원에게한마디